사회 >

작년 커피 수입량 사상최대치 기록

15만 9000t 전년비 10.7% 증가… 브라질산 최다
【 대전=김원준 기자】지난해 커피류 수입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커피류 수입은 15만 9000t으로, 전년 대비 10.7% 증가했다. 올 1분기 수입량도 4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만7000t)보다 7.0% 늘어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커피류 수입 품목은 중량기준으로 생두(89.7%), 원두(6.3%), 인스턴트커피(2.9%) 순으로, 생두가 수입 품목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생두 수입량은 14만3000t으로 전년 대비 10.3%, 2014년 대비 13.4% 각각 증가했다.

생두의 수입증가는 △커피 제품의 다양화.고급화(콜드브루, RTD커피, 스페셜티 커피 등) △해외 직접소싱 증가(생두를 수입 후 국내에서 로스팅해 판매하는 대형마트의 직수입 판매 형태) △다양한 커피전문점(로스터리카페, 디저트카페)의 증가 등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원두 수입량은 1만t으로 전년 대비 23.2%, 2014년 대비 42.6% 증가하며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전체 원두의 53.1%가 미국에서의 수입된 것으로 집계됐으며,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에서 소비의 증가가 원두 수입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커피류 주요 수입 국가는 중량기준으로 브라질(20.0%), 베트남(19.2%), 콜롬비아(16.2%), 페루(5.7%), 에티오피아(5.7%) 순이었다. 브라질은 2015년부터 베트남을 제치고 커피 수입 1위 국가를 차지했다. 브라질산 커피는 2015년 대비 10.5%, 2014년 대비 30.1% 각각 증가하며 수입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아라비카(Arabica) 품종의 국내 수요 증가가 원인으로 분석됐다.

kwj5797@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