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 "극지분야 교류 강화"

부산시가 남극 관문도시인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와 극지 분야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4일 해운대 파크 하얏트 호텔에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와 극지분야 교류협력을 약속하는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리안 달지엘 크라이스트처치시장, 클레어 패트리샤 펀리 주한 뉴질랜드 대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대양순방 후속사업으로 3월 31일 크라이스트처치시를 방문한 서 시장이 리안 달지엘 크라이스트처치 시장에게 빠른 시일 내 부산에서 실질적인 교류협력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부산시는 앞으로 양 도시 간 극지관련 우수정보와 사례를 공유하고 다른 기관들의 교류협력을 촉진, 지원키로 했다.

리안 달지엘 시장도 양 도시 교류에 적극적이어서 이날 부산에 도착한 뒤 곧바로 국립해양박물관을 방문해 전시물을 관람하고 국제전시교류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5일 오전 9시 30분 시청 12층 회의실에서 (사)극지해양미래포럼 주관으로 개최되는 '부산극지타운 조성을 위한 시민공청회'에 참석해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극지 선진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시의 우수사례를 직접 발표한다.

서 시장은 "리안 달지엘 시장의 적극적인 협력에 감사하고 극지선진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시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극지 허브도시로 발돋움하려는 부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