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강원랜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일자리 창출 적극 추진

강원랜드
강원랜드

강원랜드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일자리 창출, 도시재생 추진사업 등 새 정부의 대선공약 이행과 관련한 업무 이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선 협력업체 직원 1600여명의 직접 고용 전환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법을 찾기 위해 지난달 29일 ‘일자리창출 TF’를 구성해 발족시켰다. 이번 TF는 부사장 직속기구로 기획본부장을 팀장, 인사지원실장을 부팀장으로 경영기획팀, 협력사상생팀, 인사팀, 직원행복팀 등 관련부서가 모두 참여했다.

또 기존 정규직 직원들에게도 인사, 급여정책 등에서 커다란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기존 강원랜드 노동조합 입장을 반영하는 문제 등과 관련해서도 근로기준법 등 노동관계법의 틀 속에서 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는 별도로 2년 전부터 추진해 이미 상당한 기반을 마련한 ‘좋은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와 관련해 강원랜드는 지난 4월 총 12억원의 예산을 바탕으로 설립된 ‘도시재생 지원센터’를 본격 가동, 낙후된 지역 환경을 총체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여러 주민 주도 사업들을 발굴해내기로 했다.


협동조합을 기반으로 하는 ‘항노화 천연식물 단지 조성’ 프로젝트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강원랜드는 과거의 자회사 등에 대한 투자 실패 사례를 거울삼아 단순한 제조업 또는 레저사업 보다 협동조합 형태의 일자리 창출이 보다 미래지향적이라고 판단하고 2015년 말부터 고산지역에서 자생하는 벌개미취 등 특유의 천연식물을 재배하고 가공·유통하는 ‘항노화천연물개발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함승희 강원랜드 대표이사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좋은 마을 만들기, 협동조합을 기반으로 하는 항노화 천연식물 단지 조성 등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새 정부가 대선공약에서 밝힌 정책의지를 계기로 폐광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실현하는 모범적인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