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청년일자리 늘리기 위해 '청·학·관 협력'

경북도가 도내 23개 시·군, 지역의 36개 대학이 함께 청년일자리 늘리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는 5일 오후 대구대에서 김관용 경북지사를 비롯해 지역을 대표하는 청년, 시장.군수, 대학 총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 청년일자리 만들기 청·학·관 협력' 선언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새 정부, 일자리 추진방향, 대학생 공공기관 직무체험 청·학·관 업무협약, 경북도 청년일자리 만들기 협력선언, 성공청년 우수사례 발표, 청년일자리 활성화 토론, 청년 응원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협약은 청년고용 문제 해결이 시대적 최우선 과제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면서 청년일자리 확대와 취업역량 강화에 공동 협력한다는 것에서 출발했다.

이날 협약으로 경북도와 시·군은 '대학생 공공기관 직무체험'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지역대학은 사업에 참여할 학생의 알선과 학사관리를, 지역대학생들은 직무체험에 참여하면서 근로경험을 습득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에 서명한 경북지역 대학생 대표 이세리씨(대구대 패션디자인학과)는 "요즘 청년일자리 문제를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최대 이슈 과제로 삼고 있다. 하지만 진정 우리 청년들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은 기대에 못 미치는 것 같다"면서 "이번 협력 선언을 계기로 진정 청년이 무엇을 원하는지 더 많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서 청년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겠다는 경북도에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청년취업과'를 신설하고, 경북형 청년일자리 대책인 '일취월장' 프로젝트를 수립, 매년 청년일자리 1만2000개 창출에 도정의 역량을 쏟아 붓고 있다.
하지만 성과가 미흡하다고 판단, 전국 최초로 현행 청년취업과를 국장급 기구인 '청년일자리총괄정책관'으로 확대 개편, 도정의 모든 역량을 청년일자리 창출에 집중해 나가고 있다.

이외 새 정부의 일자리정책과 연계·추진할 청년일자리 7대 중점시책(Spring Seven)도 선정, 추진할 계획이다. 7대 중점시책은 △6차 융복합산업과 연계가능한 지역에 청년창업진흥특구 지정 △청년기업의 육성을 위한 청년기업인증제 △실패한 청년들을 위한 일석삼조 크라우드 펀딩사업 △지역의 스토리텔링과 4차산업 등을 대상으로 디자인 지원을 위한 청년디자인4.0특공대 운영 △대기업과 연계한 공동상생형 청년사회적기업 육성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한 해외취업 역량강화 △도시청년의 시골청년파견제의 국책사업화 등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