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메가박스, 메트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단독 상영

메가박스, 메트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단독 상영

메가박스가 메트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을 단독 상영한다.

'로미오와 줄리엣'은 프랑스 낭만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샤를 구노'가 셰익스피어의 문학을 우아하고 섬세한 음악이 결합된 오페라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극장에서 올해 초 공연된 이번 상영작은 줄리엣 역에 세계적인 소프라노 '디아나 담라우', 로미오 역은 풍부한 성량을 지닌 테너 '비토리오 그리골로'가 맡아 환상적인 조합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2015년 메트 오페라 '마농 레스코'에서 연인으로 출연해 호흡을 맞춘 바 있으며, 넘치는 에너지로 관객과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5개의 막으로 이뤄진 이 작품은 줄리엣의 아리아 '꿈 속에 살고 싶어'와 로미오와 줄리엣의 이중창 '고귀한 천사여', '슬퍼하지 말아요, 가여운 여인이여' 등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로미오와 줄리엣'은 14세기 이탈리아 베로나의 두 가문 몬태규가와 캐퓰리가의 대립 속에 피어난 두 남녀의 안타까운 사랑을 그렸다.

송진영 메가박스 클래식소사이어티 담당자는 "수많은 작곡가들이 '로미오와 줄리엣'을 다뤘지만 샤를 구노의 새로운 색이 더해진 이 작품에 많은 이들이 열광하고 있다"며 "셰익스피어의 명작을 아름다운 선율과 노래로 감상하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