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복지재단 내년 1월 출범

【인천=한갑수 기자】인천시의 중장기 복지계획 수립 및 정책 개발 등 복지 허브 역할을 할 인천복지재단이 내년 1월 출범한다.

인천시는 올해 말까지 인천복지재단 설립에 나서 내년 1월 본격 출범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0년부터 인천복지재단 설립을 추진했으나 설립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 복지단체와 일부 기능 중복, 재정난에 따른 재원조달 난조 등으로 번번이 실패했다.

시는 사회복지사협회와 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공동모급회, 인천발전연구원 등 지역 복지단체와 개별적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회복지협의회가 진행하는 교육.훈련.위탁 사업을 유지시키고 재단의 기금 조성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진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재단의 기능도 연구·개발, 평가·인증 기능 중심으로 편제해 기능 중복문제를 해소키로 했다.

시는 조만간 복지단체, 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기구를 구성해 그동안 제기됐던 기능 중복, 재단의 자리만들기 우려, 기금 조성 방법 등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이달 중 토론회를 개최해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하반기 중 복지재단 설립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말까지 복지재단 설립 발기인 구성, 창립총회를 개최키로 했다.

시는 복지재단기금 목표액을 당초 500억원으로 잡았으나 이번에 1000억원으로 늘렸다. 시는 장기간에 걸쳐 단계적으로 기금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또 사회복지기금과는 별도로 일반회계에서 예산을 출연 받아 자본금 30억원으로 재단을 설립키로 했다. 인력도 사업 타당성 연구 용역에서 제안한 최소인력인 10~15명으로 구성해 시작하기로 했다. 앞으로 사업 추이를 봐가며 20~25명까지 늘리기로 했다.

인천시의 사회복지예산은 전체 예산의 28.6%(2조3760억원)를 차지하고 4700여곳의 사회복지시설에서 2만7000명의 종사자들이 일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행정자치부의 협의 검토 의견에 따라 재단 설립 선행과정으로 복지정책센터 설립, 지역 복지단체와 일부 복지기능 중복 해소, 사업 타당성 용역 시행 등을 진행했다.

한편 현재 전국 광역시도 중 서울시.경기도를 비롯 7개 시도에서 복지재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세종시는 올해 중 재단을 설립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복지재단이 설립되면 타 지역에서 실시하는 보편적인 복지사업과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차별화 된 복지사업을 병행 실시할 수 있고 복지자원.재정.인력을 효율적.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