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거미 “길이 총괄프로듀싱…작업하며 많이 울었다”



거미 “길이 총괄프로듀싱…작업하며 많이 울었다”
가수 거미가 길과의 협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도봉구 플랫폼창동61에서는 거미의 다섯 번째 정규 앨범 ‘스트로크(Stroke)’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이날 거미는 “내가 원래부터 리쌍 앨범을 좋아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길 오빠와 친했다. 음악얘기를 하다 보니 정말 잘 통했다. ‘내가 이런 앨범을 생각하고 있으니 프로듀싱을 해달라’고 이야기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면서 잘 맞았던 것 같다. 하면서 얼굴을 붉히거나 하지 않았다. 추상적인 이야기가 오가도 서로 잘 알아들었다. 그런데 내가 작업하면서 힘들었던 건, 노래를 오래 하다 보니 노래에 대해 내가 생각하는 방향이 정해져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아마추어일 때의, 날것인 상태의 표현과 감정이 필요했다. 그래서 많이 울기도 했다. 길 오빠가 나중에 이야기했는데 내가 너무 울어서 딱 한번 화난적이 있다고 했다. 그만큼 즐거웠고 많이 배우게 됐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아이 아이 요(I I Yo)’는 꿈을 향해 비상하는 사람들에게 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브리티쉬 팝 발라드 장르로 피아노 선율과 거미의 가창력이 어우러졌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tissue@fnnews.com fn스타 유지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