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野 ′협치′ 외쳤지만, 결국 '신기루'로 끝나나

정세균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을 뺀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의장 집무실에서 만나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 의장,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은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강행에 반발해 불참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을 뺀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의장 집무실에서 만나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 의장,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은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강행에 반발해 불참했다. 연합뉴스

'협치(協治)는 신기루였나'
국회에 먹구름이 잔뜩 몰려오고 있다. 여야가 너도나도 공언했던 '협치'가 새로운 정부 출범 한달도 채 되지 않아 곳곳에서 삐걱되고 있어서다. 여소야대(與小野大) 정국에서 원활한 국회 운영을 위해서는 협치가 필수조건이지만, 인사청문회와 일자리 추경 등 주요 쟁점마다 대립전선을 구축하면서 여야의 다짐이 '공염불'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국회에서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4당 원내대표의 정례회동이 진행됐지만 '반쪽자리'에 그쳤다. 여야가 협치정신을 살려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불참했기 때문이다.

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이낙연 총리에 대한 국회인준 과정의 문제를 지적하며 "국회의장과 4당 원내대표 모이는 정례회동에 참여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협치와 소통, 국회법 정신이 무시되는 상황에서 언론 사진찍기를 위한 자리에 들러리서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정세균 의장께서는 입법부 수장다운 중립적이고 엄정한 국회운영을 약속하고 이낙연 총리인준 강행처리에 대한 분명한 입장표명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새 정부 출범 후 첫 임시국회에서 추진되는 각종 의제에 있어서도 협치를 찾아보기란 쉽지 않다. 당장, 이날 정부가 발표한 '일자리 추경'에 대해 야권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번 추경이 국가재정법이 정해놓은 추경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국민의당도 "국민 세금으로 공무원 숫자를 늘리겠다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야당 의견에 대한 적극적인 수렴을 강조했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적극적인 설득'을 통해 오는 27일 막을 내리는 6월 임시국회내에 추경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이지만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고위공직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도 '산 넘어 산'이다.

이 총리 인준의 여진이 아직도 계속되는 가운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놓고 '샅바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스스로 사퇴하거나 지명 철회해야 한다. 심각한 정치적, 법적, 도덕적 문제를 가진 불공정 거래 종합 세트"라며 "정부여당이 보고서 채택을 강행한다면 제1야당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 소통은 완전히 끝났으며 국회 청문회를 계속해야 되는 것인지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에 여권은 김 후보자를 '철통방어'하며 공세에 맞서고 있다. 실제,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 대부분은 야권의 무분별한 '후보자 때리기'를 지적했다.

추미애 대표는 "야권은 국민이 공감하기 어려운 김상조 때리기를 중단해 주시고 이제는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충분한 정책 역량과 자질이 검증됐는지 여부를 판단해 줄 것을 거듭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맞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강경화 후보자는 복잡하고 다난한 우리 외교와 당면한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 해결을 위한 적임자"라면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외교·안보를 망친 책임을 통감하고 자숙해야 마땅하다. 진정 국민을 위하고 국가를 위하는 길이 어떤 것인지 숙고하고 문재인 정부가 지명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발목잡기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