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野 "AI 재발, 정부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방역당국이 5일 오후 양산시 상북면 한 도로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5일 오후 양산시 상북면 한 도로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조류인플루엔자(AI) 재발에 대해 5일 정부의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을 한목소리로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전국을 불안에 떨게 했던 AI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 정부의 신속하고, 정확한 초동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박근혜 정부의 더딘 대응으로 초동조치에 실패하면서 빚어진 사상 최악의 방역 대실패를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AI는 범정부적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며 "국회도 해당 상임위를 중심으로 피해 농민, 상인에 대한 구제책과 함께 정부의 효과적인 방역을 뒷받침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원내대변인은 "AI가 초여름에 발생한 이유에 대해 이미 토착화가 진행된 것이 아니냐는 예상이 있는 만큼, 방역당국은 다방면의 가능성에 대해 적극 검토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가적 재난에 정쟁은 있을 수 없다. 소통과 협치를 통해 지난 10년간 사실상 붕괴된 방역 체계를 재설계하고, 중·장기적 차원의 예방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여·야·정이 힘을 모야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민의당도 "정부는 AI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제대책과 피해농가 구제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정부가 지난 1일 AI경보를 관심단계로 낮추고 종식을 선언한지 하루 만에 제주와 군산에서 AI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제주도는 그동안 AI피해가 없었던 청정지역이고, 통상 겨울철새의 이동에 따라 발생하던 경우와 달리 이례적으로 6월에 발생했다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며 "주로 겨울과 봄에 창궐하던 AI가 이제는 계절과 무관하게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정부는 신속한 역학조사로 AI의 토착화 여부를 가려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