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해수부, 눈다랑어 어획할당량 2000t 추가 확보... 日, 할당량 이전 받아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멕시코에서 열린 '전미열대다랑어위원회(IATTC) 제92차 연례회의'에서 올해 우리나라 눈다랑어 어획할당량을 2000t을 추가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IATTC는 동부 태평양 해역 다랑어 자원의 보존·관리 및 효율적 이용을 위해 1950년 설립된 국제수산기구다. 전 세계적으로 자원량이 급감하고 있는 '눈다랑어'의 총허용어획량(TAC)을 설정·관리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 3년(2018~2020년)간 IATTC 관할 동부태평양수역에서 적용할 회원국별 눈다랑어 어획할당량을 결정하고, 회원국들 간 어획할당량 이전 관리방법 등 보존관리조치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회의 결과 우리나라는 당초 목표대로 향후 3년간 올해와 동일한 수준의 어획할당량을 적용받게 됐다.
또 일본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일본측의 올해 어획할당량 2000t을 무상 이전받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이 해역에서 어획할당량(연간 1만1947t)은 최근 어획실적(연간 평균 8449t, 최근 3년 기준)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타 해역에서 입어 조건 강화로 어획량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어 해수부는 현재 수준 혹은 그 이상의 어획할당량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 회원국 간 어획할당량 이전시 사전에 IATTC 위원회에 공식 통보하고, 이전받은 어획할당량을 재이전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보존조치 규약이 새롭게 채택됐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