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LH, 방학기간 맞벌이 가정 아동들에 점심 제공

LH가 방학기간동안 임대주택단지 맞벌이부부가정 아동들에 점심을 제공한다.

1일 LH는 지난달 21일부터 8월 31일까지 전국 103개의 국민임대주택단지에서 아동 3100여명을 대상으로 점심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1일 경남 김해장유 율현13단지에서 LH 봉사단이 참여하는 '행복한 밥상' 봉사활동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단지내 아동들에 맛있는 점심을 제공하고 마술 공연도 열렸다. 또 여름 장마철을 맞아 우산때문에 시야 확보가 어려운 아동들의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안전우산만들기'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2005년 시작해 올해로 13년째를 맞고 있는 '행복한 밥상'은 LH만의 업무특성을 잘 살린 사회공헌활동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점심 제공 뿐만 아니라 자녀 돌봄이 어려운 부모를 대신해 미술활동, 영화관람, 체육활동 등 단지별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임대단지내 주민 공동체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내 자녀에게 따뜻한 밥상을 차려준다'는 모토 아래 임대주택 관리소를 중심으로 부녀회, 노인회 등 주민들이 참여해 음식을 만들고 문화 프로그램 등 재능기부가 이뤄진다.

'행복한 밥상'은 주거복지연대에서 학부모, 관리소직원, 단지주민 등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6%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식자재비, 인건비 지원을 통해 매년 동계 200여명, 하계 200여명의 단지주민들을 조리사로 채용해 일자리도 창출한다.

임정수 LH 총무고객처장은 "올해 9월이면 LH가 보유한 전국 임대아파트가 100만호에 달할 예정"이라며 "국민의 주거 안정을 위한 임대주택공급과 더불어 기존 임대단지들이 살기 좋은 마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