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원시, '무궁화 축제' 4~6일 만석공원서 개최

경기도 수원시는 민족의 역사와 함께 해온 나라 꽃 무궁화의 아름다움과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한 '무궁화 수원축제'를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만석공원에서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4일 오후 1시 개막 길놀이를 시작으로, 오후 3시 30분 공원 내 특설 무대에서 국악인 박애리, 가수·공연예술가 팝핀현준 등이 출연하는 개막 축하 공연, 오후 5시 공식 개막식이 펼쳐진다.

개막 행사에 이어 6일 오후 6시까지 시민과 함께 무궁화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축제 기간 동안 200여 종에 이르는 무궁화를 실물로 만날 수 있는 '무궁화 전시회'가 열린다.

무궁화 분화·분재 3500여점, 공원 내에 심은 무궁화 800주, 국립산림과학원이 제공한 품종별 무궁화 분화 100여점 등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매일 오후 3시부터 무궁화 전문 해설사가 함께 하는 '무궁화 전시장 투어'도 진행되며, 한국숲해설가협회의 무궁화 전문가와 함께 수천 송이의 무궁화가 피어있는 전시장을 둘러보며 무궁화의 역사·의미·품종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또 한지로 만든 무궁화나무·공예품 전시, 한국사진작가협회 수원지부 작가들의 무궁화 사진전, 무궁화 관련 도서·우표·화폐 등 무궁화 사료(史料) 전시, 시·시화 등 무궁화 관련 문학작품 전시 등을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무궁화 축제에서 시민들에게 나눠준 무궁화 분화를 1년 간 가장 잘 키운 시민을 시상하는 '무궁화 분화 콘테스트'도 열린다.

이밖에도 축제 첫 날인 4일 저녁 7시 30분 수백 송이 무궁화와 오색불빛이 어우러지는 '연인의 거리' 점등식에서는 시민이 무궁화 부케를 건네며 사랑을 고백하는 프로포즈 이벤트가 열린다.

특히 4일과 5일 저녁 8시 30분 반딧불이 체험장에서는 방사할 반딧불이를 시민들에게 선착순으로 나눠주는 '반딧불이 방사체험'도 마련됐다.

한편, 올해로 27회를 맞는 '무궁화 축제'는 산림청 주최로 해마다 무궁화가 한창인 7~8월 전국 곳곳에서 개최된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