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중공업그룹 4개사 흑자..분할 후 첫 실적

현대로보틱스 그룹내 최고 영업익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 4월 사업분할 후 실시한 첫 실적 발표에서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4개 법인 모두 흑자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일 현대중공업,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현대일렉트릭), 현대로보틱스 등 총 4개사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을 발표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매출 4조 6292억원, 영업이익 1517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한 이후 6분기 째 흑자를 이어갔다.

조선 부문은 건조물량 감소로 매출이 전 분기 대비 6.9% 줄어든 2조 7016억원에 머물렀으나,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 노력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14.6% 늘어난 1456억원을 기록했다.

해양·플랜트 부문의 경우 주요 공사의 마무리, 공정 안정화에 따라 흑자 기조를 이어갔으며, 엔진 부문은 조선 시황 회복세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매출이 전분기 대비 33% 가량 큰 폭으로 올랐다.

현대로보틱스는 현대중공업을 제치고 그룹 내에서 가장 좋은 영업실적을 냈다. 매출도 현대중공업과 견줄 정도로 그룹 내 주요 사업체로 급부상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액정표시장치(LCD) 부문 글로벌 투자 확대에 따른 클린용 로봇 판매량 증가와 현대케미칼 가동으로 매출 4조 1975억원, 영업이익 2511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는 독립법인 출범으로 인한 미실현 손익의 일시적 증가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시황 회복과 영업망 정비, 전략적 제휴 강화 등에 따라 매출 6832억원과 영업이익 358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중저압차단기, 저압전동기 등 표준양산형 신제품 출시와 설계 최적화, 공법개선 등에 따라 매출 4912억원, 영업이익 306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선제적인 경영합리화 추진과 사업분할에 따른 독립경영 체제 수립 등을 바탕으로 현대중공업 등 4개사가 두루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삼호중공업의 프리 IPO, 현대미포조선의 현대로보틱스 지분매각, 호텔현대 지분 매각 등을 통해 올 들어서만 총 1조원의 유동성을 확보하며,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 온 3조5000억원 규모 경영개선계획의 약 90%를 이행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부채비율(개별기준)을 경영개선계획 실행 전인 2016년 1분기 말 134%에서 2017년 2분기 말 94%까지 줄여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됐다.

경영개선계획에 따라 실행된 사업재편과 재무건전성은 수주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지금까지 81척, 총 45억달러의 수주계약을 체결,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16척, 17억달러) 척수로 5배 이상 늘어난 실적을 기록했다.

신설법인들 또한 독립경영체제 확립과 독자적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5월과 6월 국내 판매량 1위에 올랐을 뿐 아니라, 그동안 강세를 보여 온 신흥시장과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에서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정보통신기술로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산업용 플랫폼 '인티그릭(INTEGRICT)'을 기반으로 스마트 선박 시장에 본격 진출했으며, 최근에는 대규모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이어 수주하며 2025년 292억 달러로 예상되는 에너지효율화 시장에서 입지를 빠르게 넓혀나가고 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