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철강업계, 악재속에도 2분기 실적 선방

포스코 매출액과 영업이익, 작년比 16.2% 44.3% 상승.. 현대제철은 매출 11% 올라
中·美 철강재 가격 회복에 하반기엔 위기 극복 가능
철강업계, 악재속에도 2분기 실적 선방

철강업체들이 조선.자동차산업의 침체에도 불구, 2.4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내면서 선방했다.

중국 정부의 강력한 철강재 과잉생산 억제 정책이 계속 유지되고, 건설수요 호조 등 계절적 성수기인 2~3분기에 접어 든 것이 도움됐다. 다만 자동차 강판 의존도가 높은 현대제철은 주고객사인 현대자동차 부진의 영향을 적잖게 받았다.

1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현대제철, 동부제철, 세이베스틸 등 주요 철강업체들이 2.4분기에 전반적인 실적 선방을 이어갔다. 호조세는 아니지만, 국내외 다양한 악재속에서 나름 선방했다는 게 철강업계의 평가다.

포스코는 철강 및 건설, 에너지 실적 하락과 글로벌 무역장벽 고조에도 불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14조 9444억원) 및 영업이익(9791억원)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6.2%, 44.3% 상승했다. 또 포스코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69.6%로 2010년 이래 최저를 기록했고, 별도기준은 16.3%로 사상 최저 수준을 경신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고부가가치제품인 WP(월드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은 전년동기 대비 10.7% 포인트 상승한 56%로 사상 최고치를 달성함으로써 재무건전성 강화와 수익성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중국 철강산업 구조조정, 선진국 경제회복세 등으로 철강 수요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재무건전성 확보, 원가절감, WP제품 판매 확대 등 내부 수익 창출 노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계획대비 4조5000억원, 2조8000억원 늘어난 59조3000억원과 28조4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현대제철은 2.4분기에 연결 기준으로 전년동기 대비 11% 증가한 4조6925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8% 감소한 350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전분기에 비해선 0.3% 증가했다.

현대제철은 니켈가격 하락에 따른 현대비앤지스틸 실적 악화와 주요 고객사인 현대자동차의 중국 판매량 감소가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현대제철은 이같은 악조건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회사측은 "자동차.조선 등 수요산업 불황에도 불구하고 철강재 가격 상승과 건설수요 호조에 따른 봉형강류 판매 증가, 내진용강재.초고장력강판 등 고부가 전략제품의 판매 확대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직 실적 발표를 하지 않은 동국제강의 2.4분기 실적 전망도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

동국제강은 매출의 34%를 차지하는 철근의 올해 국내 수요가 1000만t에서 1100만t으로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돼 도움이 될 전망이다. 동국제강은 성수기인 2.4분기 동안 철근 전 공장을 풀 가동하고 있다. 다만 형강은 대형 프로젝트가 지연되면서 철근보다는 시황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세아그룹 계열 세아베스틸은 2.4분기에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9%와 21% 늘어난 7900억원과 59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시장 기대치 560억원을 초과 달성한 것이다.
순이익은 49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8.7% 증가했다.

하반기에도 철강업계는 위기 극복을 지속할 것으로 기대된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건설 산업은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철강재 가격 회복이 예상되기 때문에 위기를 넘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