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대신증권 AI기반 종목추천·주식진단 '로봇 벤자민' 업그레이드

관련종목▶

대신증권 AI기반 종목추천·주식진단 '로봇 벤자민' 업그레이드


대신증권은 금융투자업계 처음으로 로봇이 빅데이터를 분석해 금융상품을 추천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주식의 상태를 진단하는 '로봇 벤자민' 챗봇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고객의 행동 패턴, 상담 및 거래 이력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의 투자성향과 맞는 금융상품을 맞춤형으로 제공해준다. 대신증권에서 판매중인 펀드, 채권, 주가연계증권(ELS) 등 40여개 전략금융상품을 대상으로 추천이 이뤄진다.

AI 기반의 주식 진단 서비스는 '로봇 벤자민' 대화창에서 진단을 원하는 종목명을 입력하면 수급, 시세, 재무상태 등 시장지표를 점수로 환산해 매력도 스코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맑음, 비, 흐림의 기상도를 제공해 종목의 상태를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

1년차 신입사원 수준의 업무처리 능력을 갖고 출발했던 '로봇 벤자민'은 지난 6개월 간의 진화작업을 거쳐 업그레이드된 업무처리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고객상담으로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스스로 학습한 결과다.

업무처리 능력도 강화됐다. 해외상품(주식.선물옵션) 거래 및 야간데스크(야간 고객응대) 업무도 추가됐다.
공모주청약, 유상청약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 화면에 대한 안내도 가능하다. 고객과의 접점도 기존 모바일트레이딩(MTS)에서 HTS(사이보스5), 대신증권 및 크레온 홈페이지로 확대됐다. 김상원 대신증권 스마트금융부 이사는 "벤자민은 지속적인 학습과 트레이닝을 통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인공지능 음성인식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lue73@fnnews.com 윤경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