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세계 최고 부자, 빌 게이츠 아니고 푸틴?

英 투자사 CEO "자산 2천억달러 추정"
세계 최고 부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도 아니고,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도 아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사실상 푸틴 대통령의 자산이 게이츠 창업자나 베저스 창업주를 합한 것보다 많은 2000억달러(약 223조원)가 될 것이라는 추산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와 CNBC 등에 따르면 러시아 투자에 주력하는 자산운용사인 허미티지캐피털의 빌 브라우더 CEO는 "푸틴 대통령의 자산이 2000억달러는 될 것으로 본다"고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밝혔다. 브라우더 CEO는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에 대한 미 상원 조사에서 이와 같이 증언했다.

브라우더 CEO의 추산이 맞다면 푸틴 대통령은 게이츠 창업자의 899억달러(약 100조원) 자산이나,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858억달러(약 96조원)를 큰 폭으로 뛰어넘는 막대한 부를 갖고 있는 것이다.

세계 최대 가스생산업체인 러시아 가스프롬과 러시아 최대 석유회사 중 하나인 수르구트네프테가스 등 국영기업의 주주였던 브라우더 CEO는 한때 러시아에서 가장 큰 포트폴리오 투자자이기도 했다. 그는 "수천억달러에 달하는 푸틴 대통령의 재산은 강탈과 고문, 재산압류 등으로 축적된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우더 CEO의 헤미티지캐피털은 지난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러시아에 40억달러(약 4조4800억원)를 투자했다. 그러나 러시아 안보를 위협하는 세력으로 몰려 영업이 금지되면서 강제출국을 당하는 한편 그가 투자했던 40억달러도 러시아 당국에 몰수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의 공식적인 자산은 연봉 13억3000만달러(1조4907억원)에 모스크바에 있는 아파트 한 채뿐이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