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멸종위기의 동물들 미술작품으로 만나봐요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 어린이교육체험전 '미씽'
성남문화재단이 여름방학을 맞아 어린이교육체험전 '미씽(MISSING)'을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에서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멸종 위기의 동물들을 미술작품을 통해 살펴보고 인간과 자연 생태계의 현재를 살펴보기 위해 기획한 이번 전시는 그동안 위기에 처한 자연을 진지하게 꾸준히 작품을 통해 기록해 온 장노아, 이창원, 성실화랑 등 총 3팀의 작가가 참여한다.

사회에 유익하고 많은 사람과 공유할 수 있는 작업을 위해 2014년부터 멸종동물들을 위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장노아 작가의 작업에는 거대한 도시와 초고층 빌딩 안에서 숲을 빼앗겨 사라지는 동물과 그 옆을 지키는 한 여자아이가 각기 다른 모양으로 등장한다. 좀 더 높이 짓기 위해 층이 올라갈수록 좁아지는 모양이나 조금이라도 더 높게 보이려 세운 뾰족한 탑들은 위압감을 주는 반면 멸종동물의 상징과 같은 도도, 한국의 마지막 표범, 산악고릴라,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돌고래 등 친숙하지만 도시가 넓어질수록 점차 사라지고 있는 동물들이 도시를 위안하듯 온기를 품고 있다. 그 옆에 가깝고 따뜻하게 머무는 한 소녀는 우리가 물려줘야 할 이 환경에서 살아가야 할 다음 세대를 상징한다. 전시를 관람하러 오는 어린이들을 의미한다고도 할 수 있다.
작가는 이 소녀를 통해 순수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기억하고, 더 나은 미래에서 함께 살아가고자 하는 바람을 전달하고 있다.

'평행 세계(Parallel World)'라는 이창원 작가의 또 다른 설치작품은 현대 인간사회와 연관 여러 기사로부터 파생된 동물의 이미지들을 빛과 반사를 활용해 구성한 작품으로 몽환적이고 공상적인 공간을 연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오는 10월 1일까지 이어지며 전시기간 중 매주 토, 일에는 어린이 체험프로그램 '나만의 동물비누 만들기'가 1일 2회 진행되며 작가와의 대화도 예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