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제과, 상반기 해외매출 5.8% 증가

롯데제과는 중국 사드 사태 악재에도 불구하고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등 신규 해외시장의 성장에 힘입어 올 상반기 해외매출이 지난해 동기대비 5.8% 신장했다고 2일 밝혔다.

현재 롯데제과는 중국, 인도, 러시아, 베트남,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벨기에, 싱가포르 등 8개 국가에 해외 법인을 운영중이다. 상반기 이들 국가의 매출은 284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8% 신장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160억원으로 38.9% 늘었다. 특히 카자흐스탄의 경우 상반기 946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보다 30.7% 신장했다. 롯데제과 측은 2013년 현지 제과 기업 '라하트' 인수 후 매년 20~30%의 매출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

파키스탄도 상반기 543억원의 매출이 전년보다 10% 늘었다. 현지 대표 감자 스낵인 '슬란티' 판매 증가와 작년 시작한 라면 사업 확대가 주효했다. 파키스탄은 인구 1억9000만명에 14세 미만 인구 비율은 30%에 달하지만 과자 시장은 한국의 3분의 1 수준으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크다.


이에 비해 중국은 사드보복 여파로 매출이 379억원에서 194억원으로 반토막 났다.

중국을 제외하고 벨기에, 인도, 싱가포르, 러시아 등 대부분 해외 법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늘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2010년 이후 인수합병을 통해 진출한 카자흐스탄과 파키스탄은 인수 이후 2배 가까운 성장을 이뤄냈다"며 "지난해에는 케냐에 사무소를 설립해 아프리카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