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소형 SUV '춘추전국시대' 막올라

5대 완성차 업체 7월 판매량
전월대비 55% 가량 늘어나
연내 13만대 시장규모 전망
업체 간 '출혈 경쟁' 조짐
소형 SUV '춘추전국시대' 막올라

소형 SUV '춘추전국시대' 막올라

국내 자동차 업계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춘추전국시대'가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최근 현대.기아차가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며 한동안 국내 소형 SUV 시장은 확대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다만 업체 간 과열 경쟁에 따른 '출혈 마케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5대 완성차 업체가 판매한 소형 SUV는 지난 6월 총 7505대에서 7월 1만11627대로 늘어났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이 한달 새 55% 가량 확대된 것이다.

시장 확대 배경에는 현대.기아차의 시장 진입 이유가 꼽힌다. 실제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첫 소형 SUV 모델로 '코나'와 '스토닉'을 출시해 신차효과를 누리고 있다.

6월 27일 국내 출시한 코나는 7월 한달 간 판매실적 3145대를 기록, 업계 1위인 쌍용차 '티볼리'를 무섭게 추격하고 있다.

티볼리의 지난달 판매실적은 4813대로, 소형 SUV 1위 자리를 수성했다. 하지만 전월에 비해선 7% 가량 실적이 줄어든 가운데, 코나와 스토닉의 사전 계약 대수가 이미 각각 1만대와 3000대씩을 넘어서면서 안심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7월 출시한 스토닉 역시 한달 간 1342대가 팔리며 그간 업계 2위 자리를 꾀차고 있던 르노삼성의 'QM3'를 바짝 뒤�고 있다. 지난달 QM3의 판매실적은 1379대로, 전월에 비해 15% 가량 하락했다. 반면, 기아차는 8월 한 달간 국산 소형SUV를 보유하고 있는 운전자가 스토닉을 구매할 경우 30만원 상당의 기프트카드 제공하는 마케팅을 통해 시장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한국GM '트랙스'의 경우 지난달 1282대 판매실적을 기록, 업계에선 '꼴찌'를 면치 못했지만, 판매실적에선 20%에 가까운 성장세를 이뤘다. 소형 SUV 시장 확대에 따른 동방 성장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신규 모델들의 초반 강세에 기존 강자들 역시 방어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최근 '뉴 QM3'를 출시한 르노삼성은 이날 5편의 TV광고 시리즈 비롯해 온라인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오프라인 전시행사 등 '비 비비드(be VIVID)' 캠페인에 돌입했다. 온라인 홈페이지에뉴 QM3 페이지를 새로 구성하고, 카카오 상담톡 기능을 새롭게 추가해 온라인 1대1 상담을 제공한다.
:

지난달 말 업그레이드 모델로 '티볼리 아머'를 선보인 쌍용차도 이달 말까지 구매 고객상담이나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한 '티볼리 아머와 쿨한 여름나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처럼 기존 강자와 신규 강자 간 경쟁이 심화되면서 국내 소형 SUV 시장 성장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3년 전 3만 대 규모에 불과했던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올해 13만대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결국 시장 성장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과도한 마케팅 경쟁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