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이번 역은 마곡, 홈앤쇼핑 역입니다"

홈앤쇼핑 /사진=홈앤쇼핑
홈앤쇼핑 /사진=홈앤쇼핑

8월부터 지하철 5호선 마곡역이 ‘마곡(홈앤쇼핑)역’으로 변경된다.

홈앤쇼핑은 서울교통공사와 체결한 역명 병기(竝記) 계약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지하철 5호선 마곡역명에 ‘홈앤쇼핑’을 함께 사용하게 됐다고 3일 밝혔다. 바뀐 역명은 오는 2020년 7월 31일까지 3년간 유지된다.

홈앤쇼핑은 지난 2015년 1월부터 약 26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올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마곡시대를 열었다. 마곡역 7번 출구와 바로 인접해있는 홈앤쇼핑 신사옥은 지하 5층, 지상 11층으로 홈쇼핑 방송을 위한 스튜디오를 비롯해 방송통신시설·업무시설·근린생활시설 등을 갖췄다. 이곳에는 약 500여명의 직원이 근무를 하고 있다.

이번 역명 유상병기사업은 지하철 역명이 갖는 공공성을 고려해 해당 병기 명칭의 인지도와 지하철 이용객 이용편의 증진 가능성 등을 심의해 최종 선정됐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3월 종각, 구로디지털, 합정, 신촌, 사당, 혜화 등 1~4호선 23개역과 영등포시장, 여의도역 등 5~8호선 20개역, 선유도, 국회의사당, 신논현 등 9호선 5개역, 내년 7월말에 개통 예정인 우이신설선 10개역을 포함해 총 58개 역에 유상병기 사용자 모집을 실시한 바 있다.

홈앤쇼핑 관계자는 “상징성이 큰 지하철 역명에 홈앤쇼핑 명칭이 표기되는 만큼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홈앤쇼핑이 책임감을 가지고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