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성과 안좋으니 변기물 마셔라" 中회사에 비난 폭주

[사진=상하이스트]
[사진=상하이스트]

중국에서 성과가 좋지 않은 직원들에게 화장실 변기물을 마시게 한 회사가 비난받고 있다.

2일(현지시간) 상하이스트에 따르면 쓰촨성 광안시의 한 사진 스튜디오는 성과가 미미한 직원들에게 화장실 변기의 물을 떠 마시도록 했다.

이 모습이 담긴 40초 분량의 영상은 최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빠르게 퍼졌다.

영상 속에는 두 남녀 직원이 등장한다. 머뭇거리다 변기 물을 마시게 된 여성은 이후 설사로 고생했으며, 밥 조차 목으로 넘기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현지 네티즌들은 충격을 금치 못하며 해당 스튜디오를 비난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스튜디오 측은 "영상은 사내에서 찍은 게 아니다"라며 "다른 직원들에게 더 열심히 일하라고 권하는 차원이었다"고 밝혔다.


변기 물을 마시도록 한 것은 인정한 셈이다.

촬영자는 4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또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