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 도심형 VR테마파크 '몬스터VR' 문 연다

4일 오픈, 40종 VR 콘텐츠로 새로운 놀이문화 선도 기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4일 오전 11시 인천 송도 트리플 스트리트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형 가상현실(VR) 테마파크 '몬스터 VR' 오픈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몬스터 VR'는 놀이공원 규모의 인테리어에 VR 콘텐츠의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를 가미한 신개념 테마파크다. 한콘진의'2017 VR콘텐츠 체험존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된 지피엠, 비브스튜디오스, 미디어프론트가 참여해 사업을 수행했다.

'몬스터 VR'는 △정글존 △시네마 VR존 △큐브 VR존 △익스트림존 에버랜드 VR존 등 총 4개의 테마존으로 구성됐다. 이용자가 테마파크에 온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꾸며졌다.

정글존에서는 열기구와 번지점프, 래프팅 등 다양한 스포츠·레저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시네마 VR존에서는 '볼트 : 체인시티', '닥터 X' 'SHINE THE DINO' 등 VR 영상콘텐츠를 상영한다. 특히 '볼트 : 체인시티'는 올해 1월 미국에서 개최된 VR영화제 'VR FEST'에서 글로벌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VR테마파크 '몬스터 VR'에서 관람객들이 VR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
VR테마파크 '몬스터 VR'에서 관람객들이 VR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
시네마 VR존은 사업 참여기관인 비브스튜디오가 삼성전자, 피엔아이시스템, VR 오디오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가우디오디오랩과 함께 구축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에 앞장선 모범사례로 꼽힌다. 또 큐브 VR존은 방에서 사격, 우주체험 등 20여 종의 다채로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익스트림존 에버랜드 VR존에서는 8인 멀티 플레이가 가능한 카레이싱과 봅슬레이 VR, 어트랙션 슈팅 게임인 발컨 VR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

VR큐브는 콘텐츠를 선보이려는 개발자와 콘텐츠를 즐기고 싶은 소비자를 이어주는 유통 플랫폼으로서 VR 제작사와의 상생을 위한 서비스 인프라는 물론, 투명한 정산시스템을 제공해 VR 유통과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한콘진은 '몬스터 VR'가 해외 VR 테마파크와 견주었을 때도 결코 뒤지지 않는 높은 경제성과 다양성을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유럽, 일본 등의 VR 테마파크가 평균 10개 내외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데, '몬스터 VR'는 영화, 게임, 스포츠, 교육, 음악 등 해외 선진국보다 4배 가량 많은 총 40개의 콘텐츠를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강만석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직무대행은 "몬스터 VR는 국내 우수 VR 콘텐츠가 세계시장을 선점해 나갈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해주는 핵심 거점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콘진은 역량 있는 VR 콘텐츠의 성장을 견인하고 대한민국 VR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인재육성에도 앞장서는 등 전방위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몬스터 VR' 입장료는 성인 1인 기준으로 평일(월~목) 자유이용권 2만8000원, 주말(금~일) 자유이용권 3만8000원이다. 2인 자유이용권, 패밀리 자유이용권 구매 시 할인된 가격이 적용된다. 이용시간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