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학무기 원료인 청산가리 59t 연마석으로 위장 수출 업체 검거

【인천=한갑수 기자】인천본부세관은 전략물자인 시안화나트륨(청산소다) 35t과 시안화칼륨(청산가리) 24t(시가 3억7000만원 상당)을 연마석 등으로 위장해 베트남으로 수출한 A업체 무역 총괄 김모씨(43)를 관세법 및 대외무역법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시안화나트륨과 시안화칼륨은 산이나 물과 반응하거나 유기 인과 결합하면 화학무기인 혈액작용제(시안화수소)와 신경작용제(타분)를 제조하는 원료로 사용될 수 있어 수출입에 허가를 받아야 하는 전략물자로 지정돼 있다.

김씨는 시안화나트륨과 시안화칼륨을 베트남으로 수출하기 위해 요건확인 등 수출제한이 없는 품목인 연마석, 지퍼로 위장신고하는 방식으로 2011년 1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총 69회에 걸쳐 수출한 혐의다.

인천세관은 지난해 2월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발생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사망 원인이 강력한 독극물 VX 때문이라는 말레이시아의 공식 발표와 관련, 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화학물질) 부정수출업체 정보분석에 나서 청산가리 등을 위장 수출한 A업체를 적발했다.

한편 전략물자는 재래식 무기 또는 대량 파괴무기와 운반수단인 미사일의 제조, 개발, 사용 또는 보관 등에 이용 가능한 물품, 소프트웨어 및 기술로, 국제평화와 안전유지, 국가안보를 위해 수출입에 제한을 받는다.

인천세관은 앞으로 전략물자 부정수출 차단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전략물자관리원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정보분석강화 및 검사비율을 높여 부정 수출을 사전 방지할 방침이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