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카이스트, ICT 청소년 인재교육 손잡았다

과학교육 캠프 등 개최
LG CNS가 주최한 'IT드림프로젝트'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을 실습하고 있다.
LG CNS가 주최한 'IT드림프로젝트'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을 실습하고 있다.


LG가 카이스트(KAIST)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을 이끌 청소년 인재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LG사이언스홀과 LG CNS는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대전 카이스트에서 과학교육 캠프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참가 학생들은 4차산업혁명을 이해하고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스마트홈, 자율주행차 등을 직접 설계해 구현해보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민간기업 최초의 청소년 과학관 LG사이언스홀은 'LG-카이스트 사랑의 영어과학캠프'를 실시했다. LG사이언스홀은 학교장 추천을 받은 사회적배려대상자 자녀 중 과학에 재능 있는 초등학생 5~6학년 80명을 선발하여 내년 초까지 체계적이고 심도 깊은 과학교육을 지원한다.

이번 캠프에는 카이스트 과학영재교육 연구원 교수진 및 재학생 등 20여명이 강사와 멘토로 참여해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실습 중심의 융복합 과학교육을 영어로 진행했다.

특히 원격조명제어, 냉난방 시스템, 침입자 경보시스템, 가스누출 경보시스템 등 회로기판 제작과 프로그램 코딩을 통해 직접 스마트홈을 구축하는 실습수업을 진행했다.

캠프에 참가한 80명의 초등학생들은 10월부터 2달간 온라인 심화교육을 받는다. 성적이 우수한 40명은 내년 1월 카이스트에서 심화과정 캠프에 참여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4차산업혁명 심층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LG전자, LG유플러스 등 산업체 방문을 통해 진로 설계 지원도 받는다.

LG CNS는 올 상반기 서울시 교육청과 협력해 9개 중학교에서 실시한 코딩 교육 프로그램 '코딩지니어스'에서 재능을 보인 중학생 30명을 선발해 'IT드림프로젝트'를 진행했다.


LG CNS와 카이스트는 참가 학생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 솔루션을 모형 자동차와 스마트폰 앱에 적용시켜 자율주행차 운행 시뮬레이션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LG CNS가 구축했던 교통카드 시스템, 버스운행 시스템 등을 활용해 대중교통 시스템 모의실습과 스타트업을 가상으로 운영해보는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LG CNS는 내년 중?고등학생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에 맞춰 청소년들의 IT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재능이 있는 학생을 조기 발굴하기 위해 올해 연간 서울 시내 20개 중학교의 25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코딩지니어스'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