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뉴욕증시] 다우 사상 최고 마감…7일 연속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7거래일 연속 경신이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 지수는 전날보다 9.86포인트(0.04%) 오른 22026.10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5.41포인트(0.22%) 낮은 2472.1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31포인트(0.35%) 하락한 6340.34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좁은 폭에서 등락을 반복했다. 다우 지수는 전날 경신한 22000선을 지켜낸데다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이 하락세를 보여 상승폭은 제한됐다.

장이 끝날 무렵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러시아의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대배심원단 구성 소식이 전해지자 세 지수 모두 일제히 하락하기도 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 업종이 1.3%로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고, 소비와 금융, 소재, 부동산, 기술 등도 내렸다. 헬스케어와 산업, 통신, 유틸리티는 오름세를 나타냈다.

ethica@fnnews.com 남건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