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연휴·무더위에 소비 늘었다..2분기 개인카드 사용 150兆

전년比 11.2% ↑ 사상최대..5·6월 연휴 소비수요 늘고 여름철 냉방기기 구매 증가
올해 2.4분기 황금연휴와 고온현상에 따른 냉방기기 구입 등으로 개인카드 승인금액 및 건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4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2017년 2.4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에 따르면 2.4분기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1.2% 증가한 150조50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개인카드 승인건수도 42억6500만건으로 14.7% 증가해 승인금액과 건수 모두 분기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여신금융협회는 개인카드 승인금액이 많이 늘어난 것에 대해 "5월 황금연휴와 6월 징검다리 연휴로 내국인의 소비수요가 증가하고, 고온현상 및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냉방기기와 공기청정기 등의 가전제품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2.4분기 여행사 등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과 운수업의 카드승인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4%, 13.5% 증가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11.8%)과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10.0%)에서 카드승인액도 10% 이상 증가했다. 또한 고온현상과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냉방기기와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 판매도 늘었다. 온라인을 통한 소매판매와 음.식료품 위주 종합소매업종에서도 카드결제가 늘면서 도매 및 소매업 카드결제도 11.2% 증가했다.

올해 2.4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185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이는 지난 1.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카드 승인금액이 14.2% 증가한 것에 비하면 한참 못미치는 수치다. 이와관련, 여신금융협회는 '법인카드 승인액 하락'을 꼽았다. 지난 2.4분기 법인카드 승인금액이 35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1% 감소했기 때문이다.


여신금융협회는 "카드사들이 국세 카드납부에 대한 마케팅을 축소하면서 법인들의 국세 카드납부 유인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카드사들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고객 확보를 위해 국세를 카드로 납부하면 대행 수수료 면제.무이자 할부 등 다양한 혜택을 법인에 제공했었다.

여신금융협회는 국세의 카드 납부금액과 같은 비경제적인 요인을 제외할 경우 2.4분기 국내 소비 흐름은 양호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