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물건 좀 볼게요" 금은방서 목걸이·팔찌 훔친 20대 검거

서울 혜화경찰서는 손님을 가장해 귀금속을 훔친 혐의(절도)로 최모(2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전날 오후 6시45분께 서울 종로구의 한 금은방에 들어가 목걸이와 팔찌 등을 살 것처럼 속인 뒤 주인이 방심한 틈을 타 물건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가 가져간 물건은 무게 30돈 금목걸이와 무게 20돈 금팔찌로 약 1400만원 상당이다.

최씨는 범행 후 금은방 주인이 쫓아오는 것을 보고 600m 가량 달아나 한 건물에 숨었으나 신고를 받고 곧바로 출동한 경찰에 1시간여만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금은방 주인은 "젊은이 외양이 깨끗해 보여서 절도범이라 생각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최씨는 이전에도 한 차례 절도 혐의로 입건된 전력이 있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