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현대백화점, 인공지능 통역 기술 적용한 '로봇 쇼핑 도우미'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에 인공지능(AI) 기반 통역 기술이 적용된 말하고 움직이는 로봇 쇼핑 도우미 '쇼핑봇'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기존 외국어 통역 담당 직원(4명) 외에 로봇도 배치해 고객 쇼핑 편의를 한층 제고하는 한편 새로운 볼거리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쇼핑봇은 한국어 기반 음성인식 통역 소프트웨어인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이 탑재됐다. 지니톡은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한글과컴퓨터'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기술로 우선 영어·일본어·중국어 통역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프랑스어·독일어·러시아어·아랍어 등으로 확대한다.

쇼핑봇은 고객의 새로운 쇼핑 경험을 위한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갖췄다. 고객 움직임을 인식해 고객을 따라다니면서 클래식·가요 등 노래를 들려주는가 하면 음악에 맞춰 춤을 추거나 사진 촬영 서비스도 해준다.
이밖에도 매장 위치, 서비스 시설 등 기본적인 쇼핑 안내 기능도 갖췄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 매출비중이 높은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에 우선 운영한 뒤 향후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방문하는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에도 쇼핑봇을 배치할 계획"이라며 "이번 쇼핑봇 도입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 편의가 제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백화점은 앞서 올해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 스스로 이동하며 유명 애니메이션 캐릭터 전문 성우의 목소리로 '그림책' 내용을 설명하는 '로봇 도슨트 모모'와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에 안내 기능을 갖춘 '퓨처로봇'을 도입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