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공사비 의혹’ 삼성 일가 자택 관리사무소 압수수색 (종합)

삼성그룹 일가 자택공사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자택 관리사무소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7일 업무상횡령 및 조세범처벌법 위반(세금계산서 미발급) 혐의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이건희 회장 등 삼성 일가 자택 관리사무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삼성 측은 지난 2008년 10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주택 인테리어 공사 과정에서 공사업체에 세금계산서를 발급하지 말도록 요구하고 차명계좌로 발행한 수표 등으로 대금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택 관리사무소에는 삼성 측 관계자가 파견돼 근무하고 있으며 부서급으로, 직원 수십명이 배치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관리사무소에서 보관하고 있는 자택 공사 자료 및 회계 자료 등을 확보해 혐의 사실을 확인할 계획이다. 압수한 자료 분석이 끝나면 공사비 지출에 관여한 회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삼성과 대한항공이 회사 자금을 빼돌려 총수 일가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용으로 유용한 정황을 포착,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와 관련, 최근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삼성의 경우 자료 분석을 마치는대로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것”이라며 “대한항공은 어느 정도 진척된 것이 있어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un@fnnews.com 박준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