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보·감세·혁신위 ‘승부수’ 밋밋… 洪 기선잡기 난항

한국당, 대여투쟁 효과 적어.. 당론 추진 과정서 당내 이견.. 혁신위도 논란 교통정리 시급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보와 감세를 내세워 대여 투쟁 체제를 강화하려 하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담뱃세와 유류세 인하를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나 홍 대표 의지와 달리 의원들이 절대적으로 동의할지는 미지수다. 차별성을 높일 수 있는 해당 정책 이슈로 정책 선명성을 부각시키려 해도 원내 반대 목소리가 만만치 않다.

그나마 공감대가 있는 안보 문제로 당론 추진을 정면돌파하고 있다. 다만 홍 대표 체제 아래 가동되는 혁신위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이념적 무장 또한 쉽지 않은 모습이다. 9월 국회 소집 전 기선 잡기에 나서려 하지만 원외 당대표로서 영향력에 제한이 있다는 지적이다.

■당론 추진하기로 했지만…

이철우 최고위원은 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 대표가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당론을 만들어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전술핵 재배치는 당론으로 해 나중에 우리 국민대상으로 서명을 받겠다"며 "지금 북한이 핵을 다 만들었는데, 우리가 누구를 어떻게 믿고 살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전술핵을 배치해 놓으면 핵 균형을 이루니까 그게 평화"라고 설명했다.

담뱃세·유류세 인하와 관련, 정우택 원내대표가 설문조사 필요성을 언급하며 제동을 걸고 있지만 홍 대표의 당론 추진 입장이 건재해 의원총회에서 이 문제가 다뤄지게 됐다.

이 최고위원은 "담뱃세·유류세 인하가 우리 대선 공약이기도 했지만 지금 조치를 취해 당론으로 정할 것"이라며 "당론으로 정하면 '가두서명도 한번 해봐라'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당론으로 추진할지를 의총에서 정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일어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대표 의지에 따라 의총이 소집돼도 향후 감세에 따른 부정적 효과가 부각될 경우 포퓰리즘 역풍이 일어날 수 있어서다.

■원외 당대표 한계 보일까

집권여당이 아닌 야당의 원외 당대표로서 홍 대표가 펼칠 수 있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혁신위를 통해 당 개혁명분을 틀어쥐고 자신의 대선후보 시절 공약을 당론으로 추진하면서 장악력을 높이려 하지만 원내 지도부와의 의견차를 좁히는 데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

당직 인선으로 홍준표 체제를 어느 정도 공고히 하고 있지만 여전히 원내 견제세력이 많아 여러 난관이 예상된다.
당장 정우택 원내대표와의 신경전 또한 상당해 의총에서 홍 대표가 원하는 당론추진이 제대로 이뤄질지도 미지수다.

휴가에서 복귀하자마자 홍 대표는 다양한 카드로 대여 투쟁 계획을 제시, 9월 정기국회 소집 전 홍 대표 리더십을 공고히 하려 하지만 얼마나 실현될지 알 수 없다는 전망이다.

한 당직자는 "혁신위가 가장 핵심인 인적쇄신 이슈를 뒤로 미룬 채 논의하면서 논란만 만들고 있어 홍 대표에게도 부담이 되고 있다"며 "제1야당의 원외 당대표로서 내부 교통정리가 시급해 대여투쟁 강도는 그리 높지 않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