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ENG, 오만서 2兆 정유플랜트 수주

두쿰지역 정유플랜트 건설.. 각각 2번-1번 패키지 따내 해외서 최강 기술력 입증 수주가뭄 해소에도 '단비'
삼성ENG, 오만서 2兆 정유플랜트 수주

삼성엔지니어링과 대우건설이 오만에서 총 5조원 규모의 초대형 정유플랜트 건설 '잭팟'을 터뜨렸다. 특히, 수주잔고가 1년치밖에 남지 않은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성과로 극도의 수주가뭄 해갈에 도움이 될 전망이며, 대우건설은 오만에서 플랜트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7일 공시를 통해 오만 석유회사 DRPIC(Duqm Refinery Petrochemical Industries Company)로부터 '오만 두쿰(Duqm)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번 U&O(Utilities & Offsites)'에 대한 수주통지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영국의 설계.조달.시공(EPC)사인 페트로팩과 공동(50대 50 조인트벤처)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며 총수주액은 약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다.

이번 프로젝트는 오만 수도 무스카트 남쪽 550㎞에 위치한 두쿰 경제특구에 일산 23만배럴의 정유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삼성과 페트로팩은 총 3개 패키지 중 2번 U&O 패키지를 수주했다. U&O 패키지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과 전력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설비, 정제 전후의 원유를 저장하는 탱크, 하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EPC 턴키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2021년 완공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오만 국가 신규 진출과 DRPIC 신규 고객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DRPIC는 오만과 쿠웨이트의 국영석유사인 OOC와 KPI가 합작 투자한 회사로, 오만 정부가 국가산업의 일환으로 전략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두쿰 경제특구지역의 핵심인 정유와 석유화학단지 투자를 맡고 있다.

한편 이날 대우건설은 스페인 테크니카스레우니다스와 조인트벤처로 총 27억5000만달러(약 3조1000억원) 규모의 두쿰 정유시설 공사의 1번 패키지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테크니카스레우니다스와 EPC를 공동수행하며, 대우건설의 지분은 35%에 해당하는 9억6250만달러 (약 1조800억원) 규모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대우건설은 오만에서 1999년 방파제 공사를 시작으로 2011년 두쿰 수리조선소와 2015년 오만에서 가장 큰 2000㎿급 발전소를 성공리에 완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파트너사인 테크니카스레우니다스는 정유공장 건설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스페인 건설회사로 대우건설의 현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사 간 큰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

오만 국영석유공사와 쿠웨이트 국제석유공사 간 합작회사인 DRPIC가 발주한 두쿰 정유설비 공사는 일일 생산량 23만배럴 규모로, 완공 시 오만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정유공장이 된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