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백조'로 변신한 청라국제도시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대형 개발사업 속도내며 각종 생활인프라 구축
기존 아파트 시세 상승추세.. 상가.오피스텔 분양도 늘어

'백조'로 변신한 청라국제도시

인천경제자유구역 중에서 송도와 영종에 비해 개발 사업의 추진 속도가 저조해 '미운오리새끼' 취급을 받던 청라국제도시가 최근 잇단 대형 프로젝트 본격화 소식에 '백조'로 부상하고 있다.

9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일 청라국제도시 A30블록에 공급된 '청라 호수공원 한신더휴'는 1순위 청약에서 총 718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315건이 접수돼 평균 1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012년 7월 입주한 '청라29블럭 호반베르디움' 전용면적 84㎡형(일반층)의 경우, 평균 시세가 2014년 6월 3억4750억 원에서 올해 6월 3억9250억 원으로 3년 만에 4500만원이나 상승하는 등 인근 아파트시세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청라국제도시가 수도권 부동산 시장의 주역으로 떠오르게 된 이유는 그 동안 지연돼왔던 각종 개발 사업들이 속속 진행되고 있는데다 신도시 조성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생활 인프라가 점차 갖춰지고 입주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월에 높이 448m의 랜드마크 타워와 쇼핑, 문화시설 등을 조성하는 '청라 시티타워'가 사업협약을 체결했으며, 이어 3월에는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청라' 건설이 본격화 됐다. 또 3월과 5월에는 루원시티의 주상복합용지가 공급됐고 6월에는 하나금융타운의 입주 및 청라국제도시역과 인천도시철도 2호선 가정역간을 운행할 바이모달 트램 및 CNG 저상버스 도입관련 협약이 체결되기도 했다.

이처럼 호재가 이어지고 인프라가 갖춰지면서 상권도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인구수가 8만7623명(외국인 포함)으로 계획인구의 대부분(97%이상)이 입주한 만큼 신도시 내 풍부한 고정수요를 바탕으로 상가투자 리스크도 줄어들었다.

현대BS&C(현대비에스앤씨)가 청라지구 C9-1-1블록(인천 서구 경서동 956-8)에 공급하는 '현대썬앤빌 더테라스' 상업시설은 청라의 핵심상권인 중봉대로~호수공원 사이 커낼웨이변에 위치한 코너상가로 호재가 집중된 청라지구 내에서도 청라 시티타워, 커낼웨이, 7호선 연장선 커낼웨이역(예정) 등 유동인구가 많이 모일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C10-1-1블록에서는 한신공영이 '청라 한신더휴 커낼웨이'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청라국제도시 C4-1-2블록에서는 한국자산신탁이 '광영 스너그시티 청라'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이밖에 C-11-12블록에서는 ㈜한창종합건설이 짓는 '청연프라자' 상가가 분양 중이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