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민등록번호 실시 후 첫 변경 결정

9건 새 번호 부여키로
행정안전부는 1968년 주민등록번호가 처음 부여된 후 약 50년 만에 최초로 9건의 주민등록번호 변경 결정 사례가 나왔다고 9일 밝혔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는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인한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재산적 피해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5월 30일부터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지금까지는 가족관계등록사항의 변동(출생일자, 성별 등)이나 번호오류의 경우 등에 한해 주민등록번호 정정만 가능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위원장 홍준형)는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정기회의를 개최해 16건의 주민등록번호 변경신청에 대한 심사 및 의결을 통해 9건에 대해 변경신청을 인용하는 결정을 했다.

신청이 인용된 주요 사유는 보이스 피싱(파밍 포함)으로 인한 피해가 4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명의도용으로 인한 피해 3건, 가정폭력으로 인한 피해 2건 등의 순이었다.


위원회의 주민등록번호 변경 인용 결정을 해당 지자체에 통보하면 지자체는 신청인에게 새로운 주민등록번호를 부여할 예정이다. 변경된 주민등록번호는 복지, 세금, 건강보험 등 행정기관에 자동으로 통보돼 변경된다.

홍준형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 위원장은 "주민등록번호 변경 결정으로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의 불안감이 상당 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