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17' 과학영재학교 학생 대상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17' 과학영재학교 학생 대상
한화가 과학영재 육성을 위해 지난 24~25일 개최한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17'에서 파력발전의 효율성을 연구해 대상을 수상한 한국과학영재학교 유호진, 허성범 학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화그룹이 과학꿈나무 육성을 위해 개최한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17' 본선이 지난 24~25일 성황리에 치러졌다.

올해 한화사이언스챌린지에는 총 609팀, 1218명의 학생들이 지원했으며 1,2차 예선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에는 20개팀이 진출했다. 학생들은 6개월 동안 인류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에너지, 바이오, 기후변화, 물 등을 주제로 창의적인 연구성과들을 제출했다.

특히, 본선에는 20개 진출팀 외에도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 김연철 ㈜한화 대표, 이선석 한화첨단소재 대표 등 한화의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도 참석해 과학 영재들을 격려했다.

대상은 ‘역학적 디자인을 이용한 파력발전기의 획기적 형태 고안’ 이라는 주제로 효율적인 파력발전 방법을 연구한 한국과학영재학교 유호진, 허성범 학생이 수상했다. 대상팀에게는 4000만원의 장학금이, 금상 2팀에게는 2000만원, 은상 2팀에게는 1000만원의 장학금과 장학증서가 각각 수여됐다.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는 “다양한 과학인재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열정이 집약된 참신한 연구결과들은 인류의 삶을 발전시키는 든든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젊은 노벨상을 꿈꾸며 앞으로 세계적인 과학자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