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적↑ 가격↓’ 광주 초월역 모아미래도 파크힐스.. 청약 일정 관심 높아


8.2부동산대책 등의 영향으로 실수요자 위주로 분양시장이 재편되고 있다. 이에 수도권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더욱 높아지며 활발한 거래량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실제 중소형 아파트의 경우 매매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집값 상승률도 높아 안정적인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중대형 아파트 대비 가격경쟁력이 돋보여 내 집 마련을 계획하는 수요자 사이에서 합리적인 평형대로 꾸준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전용면적 60~85㎡를 일컫는 중소형 평형대는 전국 주택 거래시장의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할 정도다.

부동산 전문가는 “2~3인 가구의 증가로 인한 대형 아파트의 필요성 감소와 합리적인 분양가, 평면 기술의 발달로 숨겨진 서비스 면적까지 더해져 실제 사용 면적이 확장되는 것도 인기 요인 중 하나이다”고 말한다.

부동산114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6월 수도권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만6869건이다. 이중 중소형 전용면적 60~85㎡이 약 42%를 차지했고, 매매거래가 활발한 만큼 매매가도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달 수도권아파트 전용면적 60~85㎡ 이하의 평균 매매가는 3.3㎡당 1317만원으로 전년대비 6.82%나 오른 수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중소형 아파트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광주 초월역 모아미래도 파크힐스’가 전 세대 중소형 평형 구성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쌍동리 252-7에 자리하는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5층, 7개동, 전용면적 74~84㎡로 총 587세대가 공급된다.

평면설계를 뿐만 아니라 단지 내에 어린이집, 작은 도서관 등 입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선보일 예정이라 광주 초월역 모아미래도 파크힐스의 관심도 급증하고 있다.

잔디마당 등 조경 시설로 쾌적함을 높이는 단지로써 주거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특화서비스까지 도입해 호평 받고 있다. 우선 LG U+의 IoT 홈 서비스를 3년간 무상으로 제공한다.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으로 불리는 IoT 홈 서비스는 기존의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IoT 서비스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통합 시스템이다. 이에 입주민들은 스마트폰앱에서 입주 시 설치된 조명, 환기, 냉·난방, 공기청정기, 가습기 등 유선 기반의 기존 빌트인 시스템을 개별 구매해 생활 가전을 통합 제어할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인근 녹지율이 상당히 높은 편으로 단지 뒤편에 해발 464m의 다양한 산행 코스를 갖춘 백마산이 있다. 맞은편에는 곤지암천이 흘러, 산과 하천 모두 가까운 단지로써 가치가 빛을 발한다. 조망은 물론 쾌적한 주거 환경을 바로 옆에서 누리는 입지적 장점에 소공원도 인근에 있어 편리한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다.

약 13년 동안 100세대 이상 새 아파트 공급이 없던 지역에 초월역세권 새 아파트가 공급되는 것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수한 입지로 주목 받고 있는 단지는 인근 초월역에서 경강선을 통해 판교까지 4정거장, 10분 대에 도달 가능하다. 쌍동 JC를 통해 강남까지 30분대 진입은 물론 분당, 성남까지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특히 판교와 가까운 만큼 초대형 복합시설 알파돔시티의 인프라도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알파돔시티는 수도권 최대규모의 현대백화점 판교점 등 상업시설은 물론 문화시설, 업무시설 등을 한곳에서 누릴 수 있는 곳이다.


한편, 청약일정은 8월 30(수)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8월 31일 ~9월 1일(목~금) 1, 2순위 청약접수를 받는다. 당첨자는 9월 7일(목) 발표되며 정당계약은 12~14일(화~목) 3일간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광주시 역동 28-30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