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글로벌 패션 크로스보더 플랫폼 '쿠딩'에 투자


케이큐브벤처스가 글로벌 패션 크로스보더 플랫폼 '쿠딩'에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쿠딩의 시리즈 A 투자는 케이큐브벤처스와 미국 인모스트 파트너스가 공동 진행했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2013년 3월 설립한 쿠딩은 자체 웹사이트에 로컬 브랜드를 모아 전세계 고객과 연결하는 글로벌 패션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다. 현재 50개 이상의 국내 브랜드 상품이 미국, 캐나다 등 전세계 70여 개 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쿠딩에 입점한 브랜드는 별도 마케팅 및 배송 시스템 없이도 해외 진출이 가능하다.

보통 로컬 브랜드는 해외 진출 시 결제부터 배송, 마케팅, CS 등 시스템 구축에 막대한 비용과 인력 리소스를 투입해야 하는데, 쿠딩을 통해 전반적인 프로세스가 무료로 해결되는 것이다.

쿠딩은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사업 모델 구축으로 브랜드와의 신뢰를 유지한다. 특히 주문이 들어오는 즉시 브랜드로부터 해당 상품을 받아 3~4일 안에 고객에게 배송을 완료하기 때문에 재고가 남을 위험성이 적다.

류정빈 쿠딩 대표는 "쿠딩은 업계 평균보다 6배 이상 낮은 상품 반품률을 유지하는 등 고객만족도 향상에도 노력 중이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물류 프로세스 및 마케팅을 강화하고 더 많은 디자이너 브랜드와의 제휴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신아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전세계 200만 패션 브랜드 중 상위 100개를 제외하고는 많은 로컬 브랜드들이 해외 진출의 장벽에 부딪힌다. 쿠딩이 이러한 브랜드들의 어려움을 해결할 뿐 아니라 해외 브랜드를 손쉽게 경험하고 싶은 소비자의 불편도 해결함으로써 신개념 패션 커머스 모델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