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 웹툰 작가 발굴해 콘텐츠 경쟁력 높인다

관련종목▶

웹툰 작가 양성소 ‘케이툰 리그’ 상시 운영
KT가 ‘1인 창작자 활성화’의 일환으로 웹툰(인터넷 만화) 작가 발굴에 나선다. 개방형 웹툰 플랫폼을 구축, 웹툰 작가를 육성하는 동시에 콘텐츠 경쟁력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KT는 내년 1월부터 자사 웹툰서비스인 ‘케이툰(KTOON)’을 통해 웹툰 작가 양성소인 ‘케이툰 리그’를 상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웹툰 작가 지망생 등은 누구나 ‘케이툰 리그’에 자신의 웹툰을 직접 올리고 독자와 소통할 수 있다.
PC를 통해서만 작품 등록을 할 수 있으며, 등록된 작품은 케이툰 운영팀의 사전 검토 및 승인을 거쳐 공개된다. 또한 케이툰은 ‘케이툰 리그’ 작품 중 조회수가 높은 인기 작품을 ‘이달의 리그작품 베스트’로 선정하고, 작품성이 뛰어난 웹툰은 정식 연재 계약을 체결해 해외 진출도 지원할 방침이다.

KT, 웹툰 작가 발굴해 콘텐츠 경쟁력 높인다
KT 웹툰 서비스 ‘케이툰(KTOON)' 로고

KT 콘텐츠플랫폼사업담당 전대진 상무는 “내년에 케이툰은 경쟁력 높은 작품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며 “케이툰 리그를 통해 지속적으로 유수 작품을 확보하고 참신한 웹툰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