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가상화폐 거래소 '제2 활황' 준비 한창

가상화폐 거래소의 리모델링 작업이 한창이다. 내실을 다지면서 추후 시장 활성화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26일 가상화페 업계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최근 1금융권에서 사용하는 보안솔루션을 도입해 거래 안정성을 높이는 작업을 진행했다. 빗썸이 도입한 시스템은 안랩 세이프 트랜잭션이다. 이 솔루션은 은행이나 증권사, 보험사 홈페이지에 접속할때 자주 볼수 있는 제품이다.

빗썸은 이 솔루션을 가상통화 거래소가 도입한 것은 자사가 최초라고 강조했다. PC 부팅과 동시에 실행되는 논액티브엑스(Non-Active X) 방식의 보안 모듈이어서 한층 안전하다는게 빗썸 측의 설명이다. 빗썸 관계자는 "이번 보안 솔루션 구축으로 고객에게 보다 안전한 거래 환경을 제공하는 한편, 거래소 보안 수준도 크게 강화돼 빗썸의 신뢰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는 "빗썸은 거래소 운영에서 보안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으며 고객의 소중한 자산 보호와 안전한 거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보안 시스템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두나무는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호가 주문 방식을 업그레이드 했다. 가상화폐의 시세는 24시간 변하고, 매도와 매수 타이밍에 따라 손익이 크게 차이가 난다. 두나무는 업비트의 매수와 매도 단계를 최소화 시키고, 직관성을 높여 이용자들이 매매를 신속히 마무리 지을수 있도록 개편을 단행했다.


매수자는 자신이 보유한 투자 예치금 중 구매를 희망하는 비중(%) 또는 금액을 설정하고 희망매수가격 우측의 매수 버튼만 누르면 즉시 처리 및 예약이 완료된다. 매도자 또한 자신이 가진 암호화폐 중 팔고자 하는 비중(%)이나 금액을 설정 후 희망매도가격 좌측의 매도 버튼을 누르면 빠르게 처리 할수 있게 됐다. 업그레이드 된 호가주문 기능은 우선 업비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제공되고, 웹 버전은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