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진태 "양승동, 야비한 이중성..KBS사장 자진사퇴해야"

김진태 "양승동, 야비한 이중성..KBS사장 자진사퇴해야"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의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출입 논란이 격화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일 양 후보자를 겨냥, "그 야비한 이중성에 대해 비난받을 각오는 돼 있어야 한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양승동 후보자는 최근까지 세월호 리본을 달고 다녔다. 세월호 당일 노래방을 가고도 리본 달겠다는 건 본인 자유"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양 후보자의 세월호 침몰 당일인 지난 2014년 4월16일 노래방 결제 사실이 확인되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은 난항을 겪고 있다.

김 의원은 양 후보자가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출입 논란과 관련, 허위 자료 제출 등을 문제 삼았다. 특히 김 의원은 양 후보자가 노래방 출입에 대해 처음엔 부정하다 자료 제시 이후 시인했다고 보고 있다.

이에 KBS 측은 양 후보자가 카드 내역을 확인한 것이지, 노래방 출입을 인정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김 의원은 "양승동 후보자는 카드 사용내역을 허위로 제출했다가 들통이 났다"며 "세월호 당일 노래방에서 16만원 쓴 것을 뺀 자료를 국회에 제출했다. 이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사람이 KBS 사장이 되면 얼마나 많은 조작방송을 하겠는가"라며 "뒤늦게 시인한 것은 정봉주 전의원과 똑같은 경우"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여당으로부터 추천을 받았던 강규형 이사가 해임됐던 사유도 법인카드 사용임을 지적한 김 의원은 "방통위 해임청문회를 주재한 김경근 교수는 '방송은 힘센 놈이 먹게 돼있다, 만만한 교수라서 찍었다'고 말했다"며 "이젠 '힘센 놈'에게도 같은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KBS언론노조는 팽목항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당시 길환영 KBS사장을 물러나라 했었다"며 "서남수 교육부장관은 컵라면 먹었다가 두달뒤 결국 경질됐다. 기념사진, 컵라면은 안되고 노래방 음주가무는 괜찮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