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인천공항 T1 임대료 갈등 장기화

공항공사, 임대료 조정안에 면세점업계 "수용 못한다"
상위기관에 알리고 소송불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임대료를 둘러싼 면세점업계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간 갈등이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인천공항공사가 면세점 업체들에게 당초 제시했던 인하율을 조정하고 지난달 30일까지 의견 회신을 줄 것을 요구했지만 한 곳도 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최악의 경우 법적 공방으로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SM.엔타스.삼익.시티 등 인천공항 T1에 입점한 4개 중소.중견면세점은 공항공사가 이날까지로 못박았던 임대료 조정안 의견 회신 요청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지 않았다. 신라.신세계 등 대형면세점도 마찬가지다.

공항공사는 앞서 면세점업체에 임대료 조정방안 2개중 1개를 선택해 회신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공사는 T2개항 및 T1 항공사 재배치에 따른 임대료 조정과 관련 당초 27.9%를 우선 일괄적용해 인하하고 분기마다 여객분담율의 감소비율을 적용하는 안을 내놨다. 그러나 이 안에 대해 면세점업계가 구매력차이에 따른 매출 변화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반발하자 추가 안을 제시했다. 해당 조정안은 임대료를 우선 30% 인하하고 정산주기별로 전년동기대비 실질매출감소율을 적용하는 안이다. 하지만 이 역시도 면세점업계는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안이라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지난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사태 영향으로 매출이 급감했는데 전년대비 감소율을 적용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공항공사에서는 2가지 조정안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하지만 어느쪽도 선택하기 힘든 내용"이라면서 "답이 없는 문제를 내고 답을 선택하라는 말과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4개 중소.중견면세점은 회의를 갖고 공항공사와 소모적인 논쟁을 펼치는 대신 국토교통부나 국회 등 상급기관을 대상으로 상황을 적극 알리고 그래도 안될 경우 소송전을 펼치기로 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