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로봇이 일자리 뺏는다? 공포 과장됐지만..."비숙련직엔 치명타"

OECD보고서
공장 자동화, 인공지능(AI) 도입으로 사람들이 수많은 인간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란 공포는 과장된 것이라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밝혔다. 그러나 자동화에 따른 일자리 감축은 지역별로 자동화 단계에 따라 크게 다르고, 특히 비숙련직 저임금 노동자에는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OECD는 우려했다.

정부의 정책대응은 노동자들이 자동화로 대체되지 않는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직업교육에 집중돼야 할 것으로 권고됐다.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OECD는 최신 보고서에서 자동화로 없어지는 선진국 일자리는 이전에 알려진 것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OECD 선진국 일자리 가운데 약 14%가 "자동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상했다.

이는 옥스퍼드대의 칼 프레이와 마이클 오스본이 추산해 공포를 불러 일으켰던 이전 전망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프레이와 오스본은 미국에서 '컴퓨터화'로 없어질 일자리가 전체 일자리의 절반 가까운 47%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AI와 로봇 기술이 급속한 발전을 이루는 가운데 각국 정책담당자들과 이코노미스트들은 자동화 확산에 따른 대량 실업 위험에 대해 우려해왔지만 OECD는 보고서에서 이같은 우려는 과장됐다고 지적했다.

양자의 전망 모두 기계로 대체하기 힘든 일자리들이 있다는 점에서는 입장이 같다. 복잡한 사회적 관계를 잘 조정해야 하는 능력이 필요한 일, 복잡한 추론이 뒤따르는 직업, 작업환경이 구조적으로 특정되지 않은 곳에서의 일 등은 로봇이 대체하기 힘든 진입장벽이 된다.

그러나 OECD는 프레이, 오스본과 달리 같은 직업이라고 하더라도 작업 성격을 세분해 들여다봐 이들과 크게 차이가 나는 예측을 이끌어냈다. OECD 고용·노동·사회 부문 책임자인 스테파노 스카페타 국장은 자동차 기술자라는 직업을 예로 들어 설명했다.

스카페타는 같은 자동차 기술자라도 대규모 생산 라인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로봇으로 대체하는게 쉽지만 독립된 자동차 정비소에서 일하는 자동차 기술자라면 자동화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그러나 '기술자 대량해고' 우려는 과장된 것이지만 노동시장이 고임금 노동자들과 '상대적으로 저임금이면서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은' 직종의 노동자들 사이에 양극화를 심화시킬 것으로 우려했다.

스카페타는 "자동화의 위험성은 저숙련 노동자들에게 고도로 집중돼 있다"면서 "일부 노동자들은 기술 분배에서 더 밀려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자동화는 지역별로도 차이가 날 것으로 예상됐다. 영어 사용 국가들과 스칸디나비아 국가들, 그리고 네덜란드의 경우 자동화가 덜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반면 독일, 일본, 남·동 유럽 국가들은 자동화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