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8년 연속 배당금 전액 기부

누적 기부액 216억원…"배려가 있는 자본주의" 솔선수범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사진)이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주총회에서 확정된 2017년도 배당금 전액을 기부키로 했다.

2일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이번 배당금 16억원을 포함해 8년간 누적 기부액은 총 216억원에 달한다. 2010년 이후 시작된 박현주 회장의 배당금 기부는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통해 장학생 육성 및 사회복지 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미래에셋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인 해외 교환장학생 규모를 100명 늘려 연간 6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2007년 시작된 해외교환장학생 프로그램은 2016년 400명에서 500명으로 100명 증원한 바 있다.
지금까지 4517명의 학생들이 미국, 독일 등 선진국부터 멕시코, 터키, 카자흐스탄 등 이머징마켓까지 45개국에 파견됐다.

박 회장은 2000년 75억원의 사재를 출연해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설립했다. 올해 18주년을 맞이한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 실천을 위해 나눔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