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양시 ‘김포-일산대교 누리길 철책선’ 제거 진력

고양시 ‘김포-일산대교 누리길 철책선’ 제거 진력.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 ‘김포-일산대교 누리길 철책선’ 제거 진력. 사진제공=고양시


[고양=강근주 기자] 고양시가 김포대교부터 일산대교까지 한강 수변(평화)누리길 철책선을 제거하고자 시민 의견조사 실시, 육군제9보병사단과 협의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고양시는 군부대와 협약으로 2008년부터 146억원을 투입해 남북 분단의 상징인 한강하구 군철책 제거사업을 추진해 왔다. 철책선 제거 대상은 행주산성부터 행주대교, 김포대교, 일산대교까지 약 14km다.

행주산성부터 행주대교까지 철책선은 2012년까지 제거됐고, 작년에도 한강변 행주대교부터 김포대교에 설치된 철책선을 제거해 총 3.3km의 철책선이 제거됐다.

특히 2016년에는 철책선 제거 후 외래식물 번식 등으로 방치되던 고양시정연수원 한강변에 고양600년 역사와 수변생태계를 모티브로 한 한강수변공원인 행주산성 역사공원을 조성했다.

그러나 아직 남은 김포대교에서 일산대교까지 약 9.6km 구간은 군 경계 및 작전상 지연되고 있는 김포시 구간과 동시에 철거해야 한다는 군부대 입장에 따라 장기간 표류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고양시는 한강 누리길 이용자 약 1500여명에게 규제해제 서명을 받았으며 한강수변(평화)누리길 이용자 시민 200명을 대상으로 시민 만족도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철책선 철거사업 조기 추진을 위한 군부대와 적극적인 협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김운영 환경친화사업소장은 2일 “군 철책선이 하루 빨리 해소될 수 있도록 군부대 관계자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며 “한강 철책선 제거사업은 한강을 시민에게 되돌려주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민만족도 조사 결과 철책선 철거 시점에 대해 즉시철거 응답이 35.5%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군작전상 문제가 없을 경우가 28.5%, 1년 이내가 27.5%, 3년 이내가 8.5% 순으로 집계됐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