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위성호 신한은행장 "금융넘어 새로운 업으로 확장하는 것은 생존문제"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2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진행된 2018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2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진행된 2018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2일 서울 세종대로 신한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진행된 2018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금융의 한계를 뛰어 넘어 새로운 영역으로 업을 확장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위 행장은 2일 서울 세종대로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최근 산업계에서 업종간 영역이 혼재되는 '업의 연결'이 벌어지고 있어 한계를 넘어선 기업들에게는 기회가 생기겠지만 기존의 모습에 안주하는 기업은 위기를 맞을 수 밖에 없다"며 "'운전하는 자동차'만 생산하는 회사가 '운전하지 않는 자동차'를 연구하는 경쟁자에게 위협당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위 행장은 "업의 확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강력한 플랫폼'"이라면서 "디지털 플랫폼인 솔(SOL)과 오프라인 플랫폼인 커뮤니티가 서로의 장점을 살려줄 수 있다면 신한이 주도하고, 신한이 결정하는 거대한 플랫폼 생태계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위 행장은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림 없고, 대한민국 금융의 상징으로 떠올리는, 초격차의 리딩뱅크를 달성하자"고 제안했다. 위 행장은 초격차의 시작에 '직원'이 있음을 강조하며 "워라밸과 비전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신한이 만드는 미래는 직원의 행복에서 시작해 고객의 꿈으로 완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