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창립 60주년 맞은 롯데푸드 "백년기업 주역 되자"

창립 60주년 맞은 롯데푸드 "백년기업 주역 되자"
서울 양평로 롯데푸드 본사 대강당에서 지난달 30일 열린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이영호 대표이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롯데푸드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식품산업의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국내 최고의 종합식품기업으로의 입지를 다지며 백년 기업의 주역이 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2일 롯데푸드에 따르면 이영호 롯데푸드 대표이사는 창립 60주년 기념사를 통해 “롯데푸드의 지난 60년은 혁신적인 국내 최초 제품들을 선보여 소비자로부터 사랑 받고, 풍요로운 식문화 창출해온 역사“라며, “앞으로도 혁신과 질적 성장을 통해 100년 기업을 만든 주역이 되자”는 의지를 밝혔다.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부문장도 “20여년전과 지금의 롯데푸드는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큰 발전을 이룬 롯데그룹의 종합식품회사”라며, “앞으로 식품산업의 트렌드를 이끄는 국내 최고의 종합식품기업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1958년 일동산업으로 창립한 롯데푸드는 이후 삼강산업으로 사명을 바꾸고 1960년 국내 최초의 마가린, 1962년 국내 최초의 위생화된 시설에서 대량생산한 ‘삼강하드’를 만들어 국내 식품산업의 기틀을 놓았다.1977년 롯데그룹에 인수된 후 35년간 롯데삼강이라는 이름으로 수 많은 히트제품을 만들어 왔다. 2010년 이후 파스퇴르유업, 롯데후레쉬델리카, 롯데햄 등과 잇따라 합병하고 종합식품회사로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2013년 사명을 롯데푸드로 변경했다.
창립기념일도 전신인 일동산업이 창립한 1월 10일에서, 사명을 롯데푸드로 변경한 날인 4월 1일로 바꿨다.

최초 설립 당시 자본금은 500만 환에 불과 했으나, 현재는 자산 1조 2,218억원에 달하고 전국 10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설립 초기 수작업으로 만들던 마아가린은 환경까지 생각한 최첨단 유지정제시설로 발전했고, 유지와 빙과 중심의 사업영역은 유가공, 육가공, 식자재, 델리카, 원두커피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돼 종합식품회사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