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비닐 대란' 조사 착수..오는 6일 완료

서울시는 지난달 말부터 시내 25개 모든 자치구를 대상으로 폐비닐 수거 현황과 거부 사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25개 자치구 전 공동주택 대상 수거, 적치 현황 파악을 오는 6일까지 완료한다.

조사에 나선 것은 관련법과 규정에 따라 종전과 동일하게 깨끗한 폐비닐은 분리 배출해야 하는데도 일선 아파트 단지에서 아예 비닐류를 모두 받지 않는 사태가 일어나서다.

현재 부녀회, 입주자 대표, 관리사무소 등에서 민간 재활용품 수거업체와 위탁계약을 통해 재활용품의 판매대금을 받고 있다. 단독주택, 상가지역은 자치구에서 민간업체와 대행계약을 통해 수거, 운반 및 처리 중이다.

하지만 지난 1월 중국의 폐지, 폐플라스틱 등 4개유형 고체폐기물 수입금지로 공동주택 재활용품의 주 수입원이었던 폐지 가격하락에 따른 재활용업체 경영수지 악화로 폐비닐 수거중단 등 안내문이 부착됐다. 폐비닐로 만드는 고형연료(SRF) 제조·사용 시설에 대해 정부가 품질관리를 강화하면서 영업정지 등으로 그 수요가 줄어든 점도 이번 '비닐 대란'을 이끌었다.

시는 이에 따라 25개 자치구에 공문을 내려보내 아파트 폐비닐 분리배출 거부 여부를 조사해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폐비닐·폐스티로폼 분리배출 시 종량제 봉투 사용 금지, 재활용 가능 자원을 생활 폐기물과 혼합 배출 금지, 분리배출 안내문 게시, 아파트 폐비닐·폐스티로폼 거부 시 구청장이 직접 수거 적극 검토 등을 각 자치구에 요청했다.

시는 특히 각 자치구에 폐비닐과 폐스티로폼 분리수거를 거부하는 업체에 제대로 수거를 하라고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는 등 행정조치를 하라는 요청도 덧붙였다.

25개 자치구 모두 서울시에서 배포한 올바른 분리배출요령을 공동주택에 전파, 12개구(1294단지) 공동주택에서 교체완료했다.

시는 1회용 비닐봉투 사용억제 및 홍보 강화를 위해 비닐봉투 무상제공 금지대상 사업장 시·구, 시민단체 합동점검을 벌인다. 시에서 안내인쇄물을 제작, 2일 전 자치구에 배부하고 공동주택에 부착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시민들의 재활용품 분리배출 개선 확산을 유도할 것"이라며 "공동주택 수요조사를 통해 모든 재활용품의 자치구 수거를 요청하는 경우, 자치구에서 민간업체와 위탁계약을 통해 처리방안을 강구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