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언 폴터도 오거스타 간다.. 마스터스 마지막 티켓 획득

휴스턴 오픈 연장전 우승
이언 폴터도 오거스타 간다.. 마스터스 마지막 티켓 획득


이언 폴터(잉글랜드·사진)가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의 마지막 한 장 남은 티켓 주인공이 됐다.

폴터는 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GC(파72.744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휴스턴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줄이고 버디 6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폴터는 '신예' 보 호슬러(미국)과 동타를 이뤄 가진 연장전에서 파를 잡아 트리플보기를 범한 호슬러의 돌풍을 잠재우고 PGA투어 통산 3승째를 거뒀다.

17번홀(파4)까지 호슬러에게 1타 뒤져있던 폴터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극적으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가는데 성공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유러피언골프투어를 오가며 뛰고 있는 폴터는 2012년 4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십 우승 이후 무려 6년 만의 우승에 성공하면서 부진에서 완벽하게 탈출했다.

폴터는 이번 대회 전까지 세계랭킹이 51위여서 50위 이내까지 주어지는 마스터스 초대장을 간발의 차로 받지 못했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서 우승하면서 마지막 초대장을 획득해 마스터스 무대에 서게 됐다.


마스터스 대비차 경기 감각 조율을 위해 출전한 조던 스피스(미국)가 이날 6언더파 66타를 쳐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와 함께 공동 3위(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대회를 마쳤다.

헨릭 스텐손(스웨덴)은 공동 6위(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 필 미켈슨(미국)은 공동 24위(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에 자리했다.

3년 연속 마스터스 출전에 도전했던 안병훈(27.CJ대한통운)은 재미동포 한승수와 함께 공동 52위(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에 그쳐 오거스타행 열차에 탑승하지 못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