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면세점, 사드보복 영향 작년 영업익 역대 최저

매출 5조4539억.영업익 25억
요우커 발길 끊긴 가운데 인천공항 임대료 증가 부담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매출 5조4539억원을 달성했지만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영향과 인천국제공항 임대료 등으로 영업이익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롯데면세점은 2일 호텔롯데 공시를 통해 지난해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5조4539억원, 영업이익 2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부산롯데호텔 법인인 부산점과 김해공항점을 제외한 실적이다. 이 가운데 시내점은 24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공항점은 192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사드 위기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가운데 인천공항 임대료 및 특허수수료 증가 부담으로 영업이익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3기 면세사업 2년차까지 월평균 400억원이었던 임대료가 3년차로 접어든 지난해 9월부터 월평균 620억원으로 55% 증가했다. 이와 관련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수차례 임대료 조정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못 찾고 결국 지난 2월 계약해지 공문을 접수하면서 부분 철수 절차에 돌입했다. 2017년 인천공항점 매출은 1조1000억원이었지만 납부한 임대료는 5800억원에 달한다.

지난해부터 변경된 특허수수료 산정 방식도 실적악화에 악영향을 줬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352억원을 특허수수료로 반영했다. 이는 2016년에 납부한 특허수수료(26억원)보다 1254% 증가한 수치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특허수수료를 매출에 기반해 산정하는 현행 방식은 영업이익이 줄어도 매출이 증가하면 특허수수료도 증가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면서 "현재 정부의 면세점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에서 이 문제에 대해 검토 중이며 연내 제도 개선 결과물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올해 롯데면세점은 사업 안정화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동남아 및 기타 국적 고객을 적극 유치해 중국 고객 의존도를 분산시켜 대외적인 불안 요소를 줄여 나갈 계획이다.


해외사업 확장에도 총력을 펼친다. 해외점 매출은 진출 첫해 흑자를 기록한 베트남 다낭공항점과 전년대비 150% 신장한 일본 긴자점을 필두로 2017년 전년대비 45% 증가한 14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나트랑 공항점,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와 기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향후 해외점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