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위기 업종기업 긴급 수출금융 지원

부산시 사업당 2억 신규 지원
부산시는 최근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부품, 조선기자재 등 위기업종 기업에 수출신용보증 보증료 및 수출 보험료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시가 제1회 추경을 통해 사업당 2억원씩을 확보, 신규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출신용보증료 지원사업은 지역 수출기업이 수출에 필요한 자금을 대출받기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수출신용보증서를 발급받을 때 내는 보증료를 500만원 한도에서 70%까지 지원한다.

부산시는 보증료 지원사업으로 300억원 규모의 자금이 지역 수출기업에 공급돼 업계의 경영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중소기업 수출보험료 지원 사업은 부산시가 매년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2억원의 예산으로 수출기업을 지원하고 있으나 위기업종 집중 지원을 위해 2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지원대상은 전년도 수출실적 2000만불 이하 위기업종 수출중소기업 100개사로, 기업당 200만원 한도까지 지원한다.

수출신용보증.보험료 지원사업의 신청절차, 지원대상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산지사로 문의하면 된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