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예술단 남북합동공연 3일 오후 3시반..한시간 앞당겨져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봄이 온다'가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봄이 온다'가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예술단의 협연이 진행되는 평양 공연 시간이 오후 3시(남측시간 오후 3시30분)로 1시간 앞당겨졌다.

통일부는 이날 예술단 공연시간이 1시간 앞당겨졌다고 이날 밝혔다.

예술단의 귀환은 4일 오전 1시 30분(남측시간) 인천공항 1터미널로 예정됐다.

통일부는 "공연 무대 장비 등 마무리 작업시간에 따라 늦어질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객기는 이스타항공을 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평양공연은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으로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걸그룹 레드벨벳, 서현(사회자), 정인, 알리, 강산에, 김광민 등이 무대에 오른다.

평양공연공동취재단 임광복 기자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